ID PW
교육과정 수강신청 시험일정 모의고사 샘플강좌 1:1상담 나의강의실
원서접수중인 시험이 없습니다
 
제  목 하선영 경남도의원, ‘도민 건강 증진 위한 심리지원과 정신 건강지원 조례 제정안’ 토론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05
하선영 경남도의원 주재로 ‘도민 건강 증진 위한 심리지원과 정신 건강지원 조례 제정안’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경상남도의회 사무처)

하선영 경남도의원은 5일 도의회에서 해당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 건강 증진을 위한 심리지원 및 정신건강지원 조례 제정안’ 등 6건에 대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박준호 경상대 심리학과 교수, 김영한 서울시의원, 남미경 전 서울심리지원센터 센터장이 발제자로 나섰으며, 이철순 창원경상대병원 소아정신과 전문의와 경상남도, 경상남도교육청의 담당자들이 토론을 펼쳤다.

박준호 교수는 발제문을 통해 “중앙정부의 정책이 특정 집단에 초첨을 두는 방식이라 대다수 도민들이 정신건강 증진사업을 통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역사회와 연계하고 시민의 참여기회를 확대하는 등 공공서비스로서 비용 부담을 절감하는 경남형 심리지원 모형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영한 서울시의원은 “심리지원센터는 기존의 특수 수요 중심의 국가 정신건강서비스 전달체계에서는 관심 밖에 있던 대다수 시민을 대상으로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획기적인 발상을 구현한 사업”이라며 “시민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고 심리적인 불안정 요인으로부터 안정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서울에서 직접 심리지원센터를 운영하던 남미경 전 센터장은 “대다수 주민들의 심리상담 부문이 우울, 가족관계와 스트레스, 대인관계 순으로 나타났다”며 “향후 고려사항으로 유관 기관과의 서비스 차별화, 서비스 종사자의 전문성 확보, 전임 연구인력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철순 전문의는 토론과정에서 “심리지원에 관한 조례안’에서는 심리지원센터의 심리 치료자 경력에 대한 명확한 자격기준이 정의돼야 하고, 난독증 등 지원에 관한 조례에서는 난독증은 신경발달장애 중 하나에 그치므로 각종 신경발달 장애로 범위를 확대∙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하선영 의원은 “경남도민의 삶의 만족과 행복 증진을 위한 공공차원의 심리지원 센터를 설치하고, 정신건강증진을 위한 각종 사업과 정신질환자의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함으로써 소외된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통합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해, 조례 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출처: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276686&thread=11r02

 

 
 
 
  이전글 :   [세모뉴스] 늦은 밤 반려견이 크게 짖은 이유
  다음글 :   [커지는 반려동물愛 비즈니스] 반려인 1000만 시대 ‘펫팸족(Pet+Family)’ 급증
Untitled Document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환불규정 | 1:1상담 | 시험일정표 | 입금안내 | 파트너전용 | 고객센터
상호 : (주)한국자격중앙협회 | 대표 : 안보경 | 사업자 : 206-86-70864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방학로2길44,2층(방학동,보성빌딩) | 개인정보책임자 : 정호원
서울북부교육지원청 : 원격평생교육시설 제2020-3호 | 통신판매 : 제2020-서울도봉-0387호